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9 오후 06:0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체육 >
함양아줌마가 번역한 ‘가부장 무너뜨리기’
전문번역가 이경미씨
유혜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4일(금) 22:20
ⓒ 주간함양
세계적인 페미니스트 학자 캐럴 길리건과 인권변호사 나오미 스나이더가 함께 쓴 ‘Why Does Patriarchy Persist?(원제)’가 9월 30일 이경미(56·함양읍)씨의 번역을 통해 ‘가부장 무너뜨리기’로 재탄생했다.

‘가부장 무너뜨리기’는 성인지 감수성은 높아지고 페미니즘은 확산되는데 왜 우리는 아직도 혐오, 차별, 폭력이 난무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지, 가부장의 화신들이 권력의 정점에 앉아 진보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있는지, 가부장제 내면화 과정을 분석한 생생한 기록을 담고 있다.

또 책은 인간으로 태어나 반드시 겪을 수밖에 없는 사랑·이별·상실·배신의 순간에 우리가 어떻게 가부장제 안으로 편입되는지, 견디기 힘든 고통에 시달릴 때 가부장제가 우리의 심리를 어떻게 통제·보호하는지 파헤치는 내용이다.

↑↑ 이경미씨
ⓒ 주간함양
역자 이경미씨는 가부장제에 대해 “가부장제는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해를 끼칩니다. 남성을 마치 관계가 필요 없거나 관계를 맺지 않는 듯이 행동하게 하고 여성을 마치 자아가 없거나 아예 필요치 않은 듯이 행동하도록 강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세상을 바라보거나 그렇게 말해서는 안 된다’고 지시하기도 합니다. 문화의 한 형태인 가부장제는 남성과 여성이 이 세상에서 어떻게 존재하고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정해놓은 일련의 규칙과 가치이며 규정이자 대본입니다. 이런 규칙을 지키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를 맞이할 수 있지요. 음흉하게도 가부장제는 인간의 내면에 침투해 우리가 생각하고 느끼는 방식 나아가 우리 자신, 갈망, 우리가 사는 세상, 우리가 맺는 관계를 인식하고 판단하는 방식에 개입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 씨는 대구 출신으로 대학원에서 여성학을 전공했으며 한국성폭력상담소 책임연구원, 전북여성 연합 교육위원장을 역임했다. 20년 전 함양으로 귀촌해 소설가 남편인 곽성근씨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녀가 번역한 책은 ‘페미니스트로 살아가기’, ‘아주 특별한 용기’, ‘기업과 섹슈얼리티’, ‘다시: 이혼한 사람들을 위한 셀프 리빌딩’, ‘우리 속에 있는 지혜의 여신들’, ‘나이듦을 배우다’ 등이다.
유혜진 기자  
- Copyrights ⓒ주간함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함양문화원실적보고회 개최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함양화림라이온스클럽 허장 전수식 및 초대회장 취임식  
제5회 함양군수배 태권도한마당대회  
제23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9,680
오늘 방문자 수 : 53,098
총 방문자 수 : 181,615,294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