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27 오후 01:30: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사회.경제 > 지역신문연합
창녕 우포늪 따오기 날다 ··· 제5회 우포따오기 야생 방사
지난 3월20일부터 4월3일에 걸쳐 세 쌍의 따오기가 총 11개의 알을 산란해4개의 알이 부화에 성공
하회영 기자 / 입력 : 2022년 05월 11일(수) 16:49
ⓒ 함양뉴스
창녕군은 환경부,문화재청,경남도와 함께 따오기 야생 복원을 목표로 제5회 우포따오기 야생 방사를 4일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진행했다.

이날 야생 방사에서는 현재 야생에 서식하고 있는 수컷 따오기의 수가 더 많아 번식쌍이 더 늘어날 수 있도록 암컷 22마리와 수컷 18마리 총 40마리를 이전과 동일하게 방사했다.

우포따오기복원센터는 야생에 서식하고 있는 따오기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개체군의 서식 장소, 계절별 행동과 먹이, 개체군 내 성비 등 동향을 확인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따오기의 번식기 행동 관찰을 통해 암컷 따오기가 착용한 위치추적기가 교미 행동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파악했다.

ⓒ 함양뉴스
지난해 10월 진행된 제4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부터 시작해 방사 개체의 절반인 20마리에 한해 위치추적기(GPS)를 부착하고 있고, 암컷은 가급적 부착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자연번식을 통해 개체군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번 제5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는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냥훈련 프로그램을 대폭 개선해 생존율 향상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야생 방사하는 따오기는 모두 복원센터의 사육 프로그램에 따라 성장한다. 사육 상태에서 제공하는 먹이인 사료와 미꾸라지에 길들여 있어 야생에서 섭취해야 할 먹이에는 익숙하지 않고, 먹이로 인지하지도 못한다.

특히, 움직임이나 활동성이 떨어지고, 표면이 돌처럼 딱딱한 우렁이나 조개 같은 먹이는 제공하더라도 먹이로 인지하지 않기 때문에 거의 섭취하지 못한다.

센터에서는 방사 개체들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먹이인지 훈련을 실험적으로 실시해 친환경 영농에 활용하고 있는 중국산 왕우렁이를 먹이로 인지하는 훈련에 성공했다.

한정우 군수는 “따오기 야생 방사를 통해 생태계가 더 건강해지고, 유익해 진다면 몸 담고 있는 모든 생명들의 미래가 밝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파괴하고 뒤틀어 버린 소중한 생태계의 가치를 되새기고 보전과 회복을 위한 노력에 모두가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창녕군 이방면 일원에서 지난 3월 20일부터 4월 3일에 걸쳐 세 쌍의 따오기가 총 11개의 알을 산란해 4개의 알이 부화에 성공해 새끼 야생 따오기 4마리가 부화에 성공했다.

군에서는 2019년부터 4차례에 걸친 야생 방사로 따오기의 복원 및 야생 정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제3회 방사까지는 모두 봄철에 진행했으나 제4회는 가을에 진행하는 등 최적의 시기를 찾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하회영 기자  
- Copyrights ⓒ함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함양지역자활센터 채용 공고..  
상림통기타 동호회 ..  
6.25 나라사랑 호국음악회..  
(사)느티나무 경상남도 장애인부모회 함양군지부 이전 개소식..  
경상남도 남성의용소방연합회장 취임식..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510
오늘 방문자 수 : 21,543
총 방문자 수 : 300,920,137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함양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차혜진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