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31 오후 04:22: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경제 > 사건사고
진주 일가족 살해한 50대 남편 ‘구속영장’
함양 빈집 헛간에 숨어있다 잡혀, “다 저승가자”는 마음으로 범행
유혜진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6일(월) 10:56
진주에서 가족을 살해하고 달아난 50대 남성이 함양읍 기동마을 빈집 헛간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14일 토요일 오후 5시 50분께 A(56)씨가 거주하던 집 근처의 빈집 헛간에서 비닐포대 아래에 쪼그려서 숨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검거했다.

15일 경남 진주경찰서는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조사하던 중 “다 저승 가자”는 마음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목요일 오전 6시께 진주시 상평동의 한 주택에서 아내(51)와 아들(14)을 살해하고 딸(17)에게는 중상을 입힌 채 달아났다.

A씨는 이날 부부싸움 후 가족 2명을 살해한 뒤 택시를 타고 함양에 있는 본집으로 도주했다가 집에서 500여m 떨어진 인근의 야산으로 잠적했다. 이후 경찰의 눈을 피해 야산을 내려와 집 근처의 빈집으로 숨어들었다가 범행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함양에, A씨의 아내는 진주에 별거한 상태로 살았으며,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부부싸움을 자주 했고 가정불화가 원인으로 보인다”면서 “A씨는 범행 후 본인도 죽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정불화로 아내와 아들 등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살인·살인미수)로 남편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혜진 기자  
- Copyrights ⓒ주간함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천령적십자 봉사회 회장 이취임식  
2019년 함양군 체육인의 밤 행사  
함양문화원실적보고회 개최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함양화림라이온스클럽 허장 전수식 및 초대회장 취임식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3,503
오늘 방문자 수 : 120,706
총 방문자 수 : 201,608,811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