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31 오후 04:22: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 행정
100리터 쓰레기봉투에 몸살 앓는 환경미화원
김경민 기자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월) 10:33
“허리와 팔에 무리” 환경미화원들 건강 토로
군 관계자 “빠른 시일 내에 금지 방안 검토할 것”


↑↑ 2월4일 새벽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고 있는 환경미화원.
ⓒ 주간함양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을 위한 대용량 종량제봉투 판매 금지가 지역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함양군에서도 이와 같은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2월 4일 새벽 6시 함양읍 거리 곳곳의 쓰레기 수거 장소에는 100리터 종량제 봉투가 저용량 봉투와 함께 너저분하게 쌓여있었다. 들어올리기 힘들 정도로 100리터 봉투 안에는 빈틈없이 쓰레기가 가득 차 있었다. 마침 청소차를 끌고 찾아온 환경미화원들은 힘겹게 대용량 봉투를 들어 올리며 작업을 이어갔다.

올해 남해군은 경남 최초로 100리터 용량의 쓰레기봉투 판매를 금지했다. 이 조치가 경남 전역으로 퍼질 거란 예상과는 다르게 함양군은 아직 잠잠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환경미화원 A씨는 “우리도 100리터 봉투를 금지해 달라고 군청에 요청했었다”며 “군청은 곧 시행할 거라는 말만 되풀이 할 뿐 아직 시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건축폐기물이 많이 들어가 부피가 커지면서 허리와 팔에 무리가 간다”며 건강 문제도 토로했다.

ⓒ 주간함양
환경부 집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재해자는 1822명으로 이 중 무거운 쓰레기봉투를 들다가 부상을 입는 경우가 15%를 차지했다. 높은 무게의 쓰레기봉투로 인해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하는 등 환경미화원의 안전과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2월4일 새벽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고 있는 환경미화원.
ⓒ 주간함양
이러한 인식으로 부산 해운대구, 광주 광산구, 전남 보성·영암군 등 지자체는 100리터 종량제 봉투를 금지하거나 75리터 규격으로 변경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작년 9월에 100리터 봉투 무게 제한을 25kg 이하로 조례 개정한 바 있다”며 “아직 구체적 계획은 없지만 여러 지자체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추세에 맞춰 금지하는 방안을 빠른 시일 내에 검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경민 기자 기자  
- Copyrights ⓒ주간함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천령적십자 봉사회 회장 이취임식  
2019년 함양군 체육인의 밤 행사  
함양문화원실적보고회 개최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함양화림라이온스클럽 허장 전수식 및 초대회장 취임식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3,503
오늘 방문자 수 : 121,117
총 방문자 수 : 201,609,22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