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0 오후 05:48: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알송달송 교통법규
출력 :
[알송달송 교통법규] 10- 쌍방과실 기준 강화 억울한 피해자 줄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손해보험협회는 예측하거나 회피하기 어려운 사고에 대한 가해자의 100% 과실을 적용하는 내용 등이 담긴 ‘자동차 사고 과실비율 인정기준’을 마련 지난 5월30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갔..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6월 10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9- 화물 과적·고정장치 허술로 인명사고 나면 중과실 처벌
운전을 하다보면 위험해 보일 정도로 많은 짐을 싣거나, 짐이 고정 되어 있지 않은 채 도로를 질주하는 화물차를 만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화물차는 주변 차량에게 위협적인데다 차량 전복이나 낙하물로 인한 ..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6월 03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8- 회전교차로는 회전차량이 우선
회전교차로에선 먼저 진입해 회전하고 있는 차량에게 우선권이 있다. 진입하려는 차량은 일단 멈춘 후 이미 회전 중인 차량을 피해 진입해야 한다. 도로교통법 제26조(교통정리가 없는 교차로에서의 양보운전) 1항..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27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7- 끼어들기금지법 위반을 들어보셨나요?
과속이나 주정차위반 때문에 고지서를 받아봤지만 ‘끼어들기금지위반’은 운전자들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다. 운전을 하다보면 끼어들기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자연스러운 운전 방식으로 생각할 수 있다. 그..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20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6- 바퀴도 안 넘었는데 정지선 침범이라고?
정지선 침범의 기준은 자동차 앞바퀴이다.(X) 정지선 침범의 기준은 자동차 앞바퀴가 아니라 차제이다. 정지선을 위반한 운전자는 정지선의 기준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정지선 침범 여부를 가리는 기준은 타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13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5- 좌·우회전 표시차로에서 직진하면 위반?
다음 노면 표시 중 직진을 하면 안 되는 차로는 무엇일까? 정답은 직진금지 표시가 없고, 건너편 차선이 이어져 있으면 모두 직진 가능하다. 도로교통법 통행방법에는 좌·우회전 차로에서 직진하는 행위에 대한 규..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07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4- ‘깜빡이’ 깜빡 잊어서는 안돼요
운전면허를 취득하기 위해 학원에서 가장 먼저 배우는 것이 시동을 켠 후 방향지시등 조작방법이다. 이 방향지시등은 흔히 ‘깜빡이’라 불린다. 깜빡이는 자신의 차가 어느 방향으로 움직일지 진행방향을 다른 차..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29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3- 비보호좌회전은 반드시 녹색신호에서!
좌회전을 해야 하는데 좌회전 표시의 녹색등이 없을 경우, 그리고 비보호라고 써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비보호좌회전이란 직진 신호인 녹색 불에서 좌회전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적색 신호..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22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2- 깜빡이는 신호등 주의 적색 멈춰! 황색
교차로에서 황색·적색점멸등의 의미를 잘 모르거나 무시한 채 지나가다가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운전을 하다보면 황색과 적색신호가 계속 깜빡이는 점멸신호등을 볼 수 있다. 이는 ..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15일
[알송달송 교통법규] 1- ‘왼쪽·오른쪽 차로’ 지정차로 준수해야
새롭게 도입된 지정차로제는 도로교통법 제14조 제2항(차로의 설치)에 따라 1차로, 2차로와 같이 세분화하지 않고 왼쪽·오른쪽 차로 이 두 가지로만 차로를 분류한다. 차로의 개수와 일반도로, 고속도로에 따라 조..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08일
1
 
가장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7,248
오늘 방문자 수 : 34,783
총 방문자 수 : 155,696,538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