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21 오후 06:00: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출력 :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60- 송이와 곶감이야기
함양은 지리산과 덕유산으로 둘러싸인 천혜의 자연 환경 덕분에 옛날부터 품질 좋은 송이가 많이 나오기로 유명하다. 그리고 밤낮의 기온차가 커서 당도 높은 곶감 산지로도 유명한데, 옛날에 고종황제에게 진상하여..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8월 06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9- 반달곰이야기
수년 전 산골마을에는 반달곰이 자주 출몰했다. 주로 산 아래 첫 집, 토종벌을 치는 외딴 집에 나타나 꿀을 훔쳐 먹곤 했는데, 내가 사는 운서마을에도 여러 번 소동이 벌어졌다. 그 이야기를 올려본다. “아부지이..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30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8- 페이스북 이야기
컴퓨터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있는데 화면에 팝업이 막 뜬다. 뱃살공주님이 회원님의 게시글 “지리산 등반기”에 공감하였습니다, 뱃살공주님이 회원님의 게시글 “이러쿵 저러쿵”을 좋아합니다. 공감했다는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23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8-페이스북 이야기
컴퓨터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있는데 화면에 팝업이 막 뜬다. 뱃살공주님이 회원님의 게시글 “지리산 등반기”에 공감하였습니다, 뱃살공주님이 회원님의 게시글 “이러쿵 저러쿵”을 좋아합니다. 공감했다는..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1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7 - 산책
이어지는 장맛비에 기분이 요플레 같았는데, 잠시 비 그치고 노오란 백합이 벌어지니 덩달아 입이 벌어진다. 기분이 반전되는데 꽃 한 송이로 충분하니 나도 참 간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연일 비로 산책을 못해 답답..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16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6- 지리산농부의 비하인드 뉴스
첫 번 째 키워드 징크스.한국축구가 월드컵 조별 리그 최종 경기에서 피파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2 대 빵으로 누르고 1%의 기적을 이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조별리그 첫 경기 스웨덴 전 중..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09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5- 저녁
아내가 저녁으로 감자 고로케를 만든다며 주방 보조 일을 시킨다. 프라이팬에 돼지고기 갈은 것을 익혀라, 야채 썰은 것을 볶아라, 타지 않게 저어라, 골고루 잘 섞어라, 계란 풀어라...... 이런저런 일을 시키고 정..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7월 02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4- 곶감 명장
TV에서 치즈를 기가 막히게 잘 만드는 치즈명장의 성공스토리를 보며, 만일 곶감도 명장이라는 게 있다면 내가 그 영예를 한번 안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곶감명장이라는 건 없는 모양이..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6월 25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3- 유월
모닝커피 한잔 타서 마당에 나서니 아침 햇살이 프랑스 덩굴장미 테라코타를 막 구워내고 있다. 테라코타는 이름처럼 빨간 벽돌을 구운 것 같은 오묘한 색감에 향기까지 달콤한 장미다. 막 벌어진 꽃을 쳐다보며 커..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6월 1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2- 아어언맨 수트
농부의 눈에 지진을 일으키는 뉴스를 접하고 ‘우와~ 이거 대박이다~’했는데 그게 지난 밤 꿈에까지 나타났다. 한 연구소에서 인간의 힘을 덜어주는 아이언맨 수트를 개발하고 있다고 한다. 이것은 영화 제작용이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6월 11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1- 부부는 손가락까지 닮는다
주간함양에 매주 보내는 칼럼<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를 깜박 잊고 있다가 원고 마감이 임박해서 생각이 났다. 어쩌지 어쩌지 하다 옛날 홈페이지를 뒤져 수년 전 이맘 때 쓴 글을 하나 찾았다. <붓꽃>..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6월 04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50- 오월
미용실 원장님이 어떻게 해드릴까요? 하길래 그냥 짧게 잘라 달라했다. 근데 아무리 내가 그렇게 말을 하긴 했지만 이건 아니다. 그럼 짧게 자르겠습니다~ 하고 가위를 들이댈 때만 해도 네~ 했는데 막상 웃자란 잔..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2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9- 고구마 이야기
십 수년 전 집 뒤 산비탈 밭에 고구마를 심었다가 손님이 내려오는 바람에 망한 적이 있다. 여름철 고구마가 겨우 새끼손가락만 하게 달리기 시작했는데 손님이 어떻게 알았는지 고맙습니다(고구마 맛있습니다) 하고..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21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8- 잘 지내
“칭구야~ 잘 지내나?” “웅~ 잘 지내” “니도 잘 지내제?” “그래~나도 잘 지내” 지리산 자락에 사는 나는 서울 사는 친구랑 오랫만에 통화하고 “그럼 잘 지내~”하며 끊는다. 친구도 잘 지내고 나도 잘 지..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15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7- 아내의 텃밭
장날에 난장에서 텃밭에 심을 모종을 사는데 종류별로 한개 두개씩 달라하니 모종 파는 할머니 큭큭 웃으신다. “아니~겨우 항개는 심어 뭐 할려고~” 아내는 미안한 마음을 헤헤 웃음으로 갈음하며 가지는 한개 오..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0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6- 주(酒)기도문
봄비가 오는 날은 부침개에 산사춘 한잔 하면 좋은데...이 말을 아내한테 하려고 하니 말이 “비가 오는 날은...” 까지 밖에 안 나온다. 나는 비가 오는 날은~ 비가 오는 날은~ 하고 두 번 말하다 말았다. 이심전심..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30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5- 둘레길 농부
지리산둘레길 옆에 살다보니 가끔 둘레꾼이 들린다. 지난 휴일엔 둘레꾼 여럿이 물 얻으러 왔길래 곶감 집에 오셨으니 맛이나 보고 가시라고 곶감을 내어 놓았다. 내가 직접 말린 곶감이라며 대봉곶감을 하나씩 권했..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23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4- 신앙고백
요즘 내가 새로운 종교에 심취해 있음을 고백해야겠습니다. 맨발로 다니는 할머니를 교주로 모시는 신흥교파인데 타샤 튜더교입니다. 미국에서 건너왔는데 한국에도 신도가 많이 있다고 합니다. 유일신인 지름신을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16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3- 곶감 상인
반갑습니다~ 하고 손을 내밀 때 나는 앗~하고 상대를 알아보았다. 그런데 상대방은 나를 전혀 모르는 것 같았다. 우리는 불과 두어 시간 전에 마주친 적이 있다. 읍에 있는 목욕탕에서였다. 그 사람은 뜨거운 김이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09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2- 이제는 봄
이거야 말로 하늘에서 보이지 않는 손이 내려와 양면 보자기를 휘릭 뒤집는 마술쇼가 아닐까 싶다. 춘분에 내린 큰 눈에 흔적 없이 사라졌던 크로커스가 마술처럼 다시 나타나더니 꽃을 활짝 피운다. 경이로움에 환..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02일
   [1]  [2] [3] [4] [5] [6] [7] [8]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색소폰랜드 거함산지부 회원 모집  
지리산리조트 열여섯번째 담소 - 엄천강 여름 버섯이야기  
지리산리조트 열다섯번째 담소 - 물고기 이야기  
함양군수 취임식에 초대합니다  
함양검도관 이전개관식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4,924
오늘 방문자 수 : 109,748
총 방문자 수 : 118,352,03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