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1 오후 06:4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출력 :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9- 고구마 이야기
십 수년 전 집 뒤 산비탈 밭에 고구마를 심었다가 손님이 내려오는 바람에 망한 적이 있다. 여름철 고구마가 겨우 새끼손가락만 하게 달리기 시작했는데 손님이 어떻게 알았는지 고맙습니다(고구마 맛있습니다) 하고..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21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8- 잘 지내
“칭구야~ 잘 지내나?” “웅~ 잘 지내” “니도 잘 지내제?” “그래~나도 잘 지내” 지리산 자락에 사는 나는 서울 사는 친구랑 오랫만에 통화하고 “그럼 잘 지내~”하며 끊는다. 친구도 잘 지내고 나도 잘 지..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15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7- 아내의 텃밭
장날에 난장에서 텃밭에 심을 모종을 사는데 종류별로 한개 두개씩 달라하니 모종 파는 할머니 큭큭 웃으신다. “아니~겨우 항개는 심어 뭐 할려고~” 아내는 미안한 마음을 헤헤 웃음으로 갈음하며 가지는 한개 오..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5월 0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6- 주(酒)기도문
봄비가 오는 날은 부침개에 산사춘 한잔 하면 좋은데...이 말을 아내한테 하려고 하니 말이 “비가 오는 날은...” 까지 밖에 안 나온다. 나는 비가 오는 날은~ 비가 오는 날은~ 하고 두 번 말하다 말았다. 이심전심..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30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5- 둘레길 농부
지리산둘레길 옆에 살다보니 가끔 둘레꾼이 들린다. 지난 휴일엔 둘레꾼 여럿이 물 얻으러 왔길래 곶감 집에 오셨으니 맛이나 보고 가시라고 곶감을 내어 놓았다. 내가 직접 말린 곶감이라며 대봉곶감을 하나씩 권했..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23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4- 신앙고백
요즘 내가 새로운 종교에 심취해 있음을 고백해야겠습니다. 맨발로 다니는 할머니를 교주로 모시는 신흥교파인데 타샤 튜더교입니다. 미국에서 건너왔는데 한국에도 신도가 많이 있다고 합니다. 유일신인 지름신을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16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3- 곶감 상인
반갑습니다~ 하고 손을 내밀 때 나는 앗~하고 상대를 알아보았다. 그런데 상대방은 나를 전혀 모르는 것 같았다. 우리는 불과 두어 시간 전에 마주친 적이 있다. 읍에 있는 목욕탕에서였다. 그 사람은 뜨거운 김이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09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42- 이제는 봄
이거야 말로 하늘에서 보이지 않는 손이 내려와 양면 보자기를 휘릭 뒤집는 마술쇼가 아닐까 싶다. 춘분에 내린 큰 눈에 흔적 없이 사라졌던 크로커스가 마술처럼 다시 나타나더니 꽃을 활짝 피운다. 경이로움에 환..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4월 02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9- 봄맞이
벌써부터 책장 정리 한번 해야지 해야지 하고 마음먹고 있었는데, 엊그제 아내가 그 일을 시작했다. 수천 년 또는 수백만 년 자리만 차지하고 손 한번 닿지 않았던 책이 칠할 이상은 되어 보인다. 과연 아내가 먼지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3월 19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8- 개와 농부의 봄
1. 사랑이 앞마당에서 함성이 점점 커지는데 내 귀가 다 멍멍할 지경이다. (내가 멍멍이라 나만 그런가?) 더는 참을 수 없다고 한다. 너도냐? 나도다! 이제는 밝혀야겠다는 목련의 미투. 앙다문 입술을 터트리며 하..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3월 12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7- 병상일기2
대학병원 관절전문병동 6인실. 좌측 침상에 누운 30대 젊은이는 나보다 이틀 뒤 나랑 비슷한 발 골절 수술을 했는데 2차 수술을 또 하게 되었다. 사진을 찍어보니 인대가 살짝 늘어나있어 재수술해야 한다는 거다.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2월 28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6- 병상일기1
“고마 막살놔 이 사람아~ 사람은 그냥 남 하는대로 해야 하는기라~” 내가 날씨에 따라 곶감 채반을 들고 하우스와 냉동고 사이를 왔다리 갔다리 하는 것을 보고 곶감 일을 도와주는 절터댁이 고개를 저으며 하던 ..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2월 12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4- 곶감이야기8
올 겨울엔 날씨가 좋다. 사실 가뭄이 이어져 내년 농사를 생각하면 결코 좋은 날씨라고 할 수는 없지만, 덕장에 매달린 곶감에게는 더 없이 좋은 날씨다. 올 겨울엔 눈비가 거의 오지 않아 곶감 말리기엔 더 없이 좋..
주간함양 기자 : 2018년 01월 02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3- 곶감이야기7
나는 평소 술을 잘 안 마신다. 원래 술을 좋아하지도 않지만 술을 마시면 취하기 때문에 잘 안 마신다. 술을 마시면 반드시 취하는 거, 이게 내 약점이다. 수년 전에 친구가 놀러오면서 비싼 양주를 한 병 선물로 가..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2월 27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1- 곶감이야기5
가을의 꼬리를 밟으며 시작한 곶감 작업은 겨울 내내 이어진다. 그럴 수만 있다면 차라리 포근한 봄날이나 시원한 가을에 했으면 좋겠지만, 나에게 일 년 농사인 이 일은 유감스럽게도 추운 겨울이라야 할 수 있는 ..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2월 11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30- 곶감이야기4
아무리 일이 중요하다지만 새벽 5시에 일과 시작이라니... 그것도 첫눈이 내린 날에 말이다. 어쨌든 그날은 그랬다. 열이레 째 우리 집에서 감을 깎고 있는 절터댁 사정에 맞춰 그날 하루는 꼭두새벽 일찍 시작해..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2월 04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29- 곶감이야기 3
그동안 나는 봉다리 곶감을 많이 팔아왔다. 곶감을 비니루 봉다리에 무게만 달아 저렴하게 실속포장으로 파는 거다. 그러면 포장비랑 인건비가 적게 드니 저렴하게 팔지만 누이 좋고 매부 좋다. 물론 선물상자에 담..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1월 27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28- 곶감 이야기 2
단풍이 절정일 때 엄천골 농부들의 곶감 작업은 시작된다. 하필 단풍이 절정인 이 시기에 곶감을 깎느라 고생하니 유감스럽기도 하지만 찬바람 불기 시작하면 마음은 급해진다. 상강 이후 무서리 내리고 이어 된서리..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1월 20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27- 곶감 이야기 1
곶감 깎을 철이 되어 며칠째 덕장에서 바삐 움직인다. 새봄맞이 대청소라도 하듯 살짝 들뜬 기분이 되어 묵은 먼지를 털어내고 지나간 시간의 찌꺼기를 씻어낸다. 감을 덕장에 주렁주렁 매달아줄 행거와 채반을 소..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1월 13일
[지리산농부의 귀농이야기] 126- 정진과 숙성
1. 정진곶감 깎을 철이 되어 덕장에 쌓아둔 감 박스를 내리는데 박스 안에 야생벌 세 마리가 꼼짝도 않고 붙어있다. 나는 ‘이것들이 여기서 뭘 하는 거지?’ 하며 탁탁 털어 냈다. 거실 창에는 이름 모를 벌레 한 ..
주간함양 기자 : 2017년 11월 06일
   [1]  [2] [3] [4] [5] [6] [7]    
 
가장 많이 본 뉴스
만평
6.25 나라사랑 호국음악회  
함양 송순주 시연회  
유병철(안의 감초당 약방) 원임 전교 별세  
경남도민체육대회 함양군 선수단 결단식  
제38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위안잔치 개최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7,783
오늘 방문자 수 : 35,424
총 방문자 수 : 107,037,753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