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6 오후 08:55: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연재기획
출력 :
[연재기획] 함양문화유산의 미래, 화과원에서 찾다
2019년은 전 민족이 봉기한 항일독립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관통하며 오늘날 우리가 민족의 자부심을 안고 살아가는 현실적 토대를 마련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11월 25일
[연재기획] ‘사람이 먼저’라는 시대적 흐름 역주행은 모두에게 불행
‘차보다 사람이 먼저’,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라는 문구를 한 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것이다.자동차는 언제든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편리한 수단으로, 현대인들에게는 운전면허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
유혜진 기자 : 2019년 11월 25일
[연재기획] 만주 길림에서 함양 백전까지
2019년은 전 민족이 봉기한 항일독립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관통하며 오늘날 우리가 민족의 자부심을 안고 살아가는 현실적 토대를 마련해..
박민국 피디 기자 : 2019년 11월 18일
[연재기획] 차량 중심 교통문화‧행정 “보행자 안전 위협”
‘차보다 사람이 먼저’,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라는 문구를 한 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것이다.자동차는 언제든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편리한 수단으로, 현대인들에게는 운전면허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
유혜진 기자 : 2019년 11월 18일
[연재기획] 대각교와 화과원엔 대각사상이 흐른다
2019년은 전 민족이 봉기한 항일독립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관통하며 오늘날 우리가 민족의 자부심을 안고 살아가는 현실적 토대를 마련해..
박민국 피디 기자 : 2019년 11월 11일
[연재기획] 민족과 전통불교를 지킨 백용성
2019년은 전 민족이 봉기한 항일독립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관통하며 오늘날 우리가 민족의 자부심을 안고 살아가는 현실적 토대를 마련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11월 04일
[연재기획] 민족독립과 불교개혁의 진원지
2019년은 전 민족이 봉기한 항일독립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대한민국의 근대사를 관통하며 오늘날 우리가 민족의 자부심을 안고 살아가는 현실적 토대를 마련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10월 28일
[연재기획] 구례군 문화예술인마을
‘인간(人間)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사람과 사람은 서로 관계를 이루며 살아간다. ‘人(인)’의 두 획이 서로 기대어 있는 것 같이 이 세상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유혜진 기자 : 2019년 07월 29일
[연재기획] 완주군 귀농·귀촌 숟가락 공동체
‘인간(人間)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사람과 사람은 서로 관계를 이루며 살아간다. ‘人(인)’의 두 획이 서로 기대어 있는 것 같이 이 세상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유혜진 기자 : 2019년 07월 22일
[연재기획] 홍성군 홍동마을 농업공동체
‘인간(人間)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사람과 사람은 서로 관계를 이루며 살아간다. ‘人(인)’의 두 획이 서로 기대어 있는 것 같이 이 세상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유혜진 기자 : 2019년 07월 16일
[연재기획] 함양군 백전구산마을 문화공동체
‘인간(人間)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사람과 사람은 서로 관계를 이루며 살아간다. ‘人(인)’의 두 획이 서로 기대어 있는 것 같이 이 세상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유혜진 기자 : 2019년 07월 10일
[연재기획] 함양군 안의사랑마을공동체
농어촌 지역이 인구 절벽으로 인해 ‘소멸’ 할 것이라는 전망보고서와 이를 우려하는 언론보도가 주요 이슈가 되고 있다. 고령화와 저출산 등의 원인으로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 보다 많은 농어촌지역 인구 자연감..
유혜진 기자 : 2019년 07월 02일
[연재기획] 함양의 미래를 지리산둘레길에서 묻다(마지막)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6월 03일
[연재기획] 베트남을 알린 사파길의 매력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27일
[연재기획] 함양엔 없는 안동 선비순례길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20일
[연재기획] 바다위의 정동진, 부채길을 걷다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이..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13일
[연재기획] 김광석, 대구의 길로 돌아오다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는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5월 07일
[연재기획] 함양의 미래를 지리산둘레길에서 묻다 ②
제주올레길은 2007년 1코스(성산읍 시흥초∼광치기해변) 개장 이후 매년 1∼5개 코스가 문을 열었고 2012년 11월 24일 21코스(구좌읍 해녀박물관∼종달바당)로 완결됐다. 여기에 우도와 가파도·추자도 등 부속 섬, ..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29일
[연재기획] 함양의 미래를 지리산둘레길에서 묻다 ①
직립보행을 시도한 오스탈로피테구스에게 길은 운명이다. 서사적이지만 걷는 길은 우리에게 운명이다. ‘느림의 미학’이라는 일컫는 걷기는 현대인에게 버릴 수 없는 화두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그 길..
주간함양 기자 : 2019년 04월 22일
[연재기획] 성평등을 위한 과제
보육당사자 남성만을 위한 성평등 지원 필요한 때 성평등 취재를 위해 스웨덴에 가기 전 기자는 TV에서 보던 ‘라떼파파(한 손으로 유모차를 끌고 한 손으로 라떼를 들고 다니는 아빠들이 모습)를 볼 수 있을까 ..
하회영 기자 : 2018년 11월 26일
   [1]  [2] [3] [4] [5] [6] [7] [8] [9]    
 
가장 많이 본 뉴스
함양문화원실적보고회 개최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함양화림라이온스클럽 허장 전수식 및 초대회장 취임식  
제5회 함양군수배 태권도한마당대회  
제23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8,379
오늘 방문자 수 : 182,386
총 방문자 수 : 180,998,307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