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0 오전 09:39: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리산인
출력 :
[지리산인] 326- 함양지리산상회 이유주 씨
“3년쯤 하다 보니 재미가 붙었어요. 전통시장이 어렵기는 하지만 하기 나름인 것 같아요. 그동안 어머니 단골손님이 많았는데 이젠 제 단골손님도 제법 생겼어요.” 예전부터 쌀전이 형성돼 지금도 쌀전으로 불리..
정세윤 기자 : 2019년 08월 12일
[지리산인] 325- 굼찬농장 박지현 대표
도시생활을 접고 일찍이 귀농해 농촌에서 미래를 개척해 가고 있는 젊은 여성농업인이 있다. 굼찬농장 박지현(30) 대표다. 그는 “굼벵이는 자신을 움직이게 하는 힘”이라며 굼벵이 사육에 푹 빠져 있다. “많은 ..
정세윤 기자 : 2019년 08월 05일
[지리산인] 324- 맞춤평생교육원 정재숙 원장
“배움에는 나이나 때가 따로 없다”는 맞춤평생교육원(함양군 함양읍 한들로 93) 정재숙(62) 원장. “배우고자하는 의지와 조금의 용기만 있으면 된다”며 평생교육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다. 맞춤평생교육원은 사..
정세윤 기자 : 2019년 07월 29일
[지리산인] 323- 가수 임순남 씨
‘세월만 가는 줄 알았는데/청춘도 가더라 나도 가더라…벌써 내 나이가 황혼에 접어들어/꽃다운 내 청춘 추억마저 없었다면….’ 한국연예예술인협회 함양지부 회원으로 지역 노래교실과 방송출연, 봉사활동 등으..
정세윤 기자 : 2019년 07월 22일
[지리산인] 322- 학당문집 김윤복·박귀녀 부부
가구보다는 문짝 만드는 게 돈벌이가 되겠다 싶어 이 길을 택했다. 반백년 세월을 한걸음으로 달려왔다. 10여 개나 됐던 목공소도 하나 둘 사라졌다. 이제 함양군 유일의 전통 한옥문 제작 목공소로 명맥을 이어가고..
정세윤 기자 : 2019년 07월 15일
[지리산인] 321- 함양읍 문정섭·박성순 부부
“조청은 설탕이 없던 옛날부터 왕이나 선비들이 항상 곁에 두고 상용했던 좋은 식품입니다. 풍부하고 다양한 천연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몸의 균형과 조화를 유지하고, 장내 독소나 몸에 좋지 않은 노폐물과 숙변..
정세윤 기자 : 2019년 07월 08일
[지리산인] 320- 함양기타학원 전영욱 원장
함양읍에서 기타학원을 운영하는 전영욱(63) 원장은 음악과 서예 등 서로 다른 장르를 넘나드는 종합예술인으로 통한다. 실력도 취미수준을 넘어 수강생을 지도할 수 있을 만큼 수준급이다. 어떤 일이든 시작하면 몰..
정세윤 기자 : 2019년 07월 02일
[지리산인] 319- 세기사진관 정찬기 대표
“사진관이 잘될 때 함양읍에만 15개나 있었다. 면단위에도 두 세 개 정도는 사진관이 있었다. 하지만 면지역 사진관은 사라진지 오래고 함양읍에도 겨우 4곳만 남아 있다” 함양읍 함양로 1138 동문네거리 인근 세..
정세윤 기자 : 2019년 06월 24일
[지리산인] 318- 함양읍 신소담 씨
“제가 신문에 나올 만큼 유명인사가 아닌데... 무슨 이야기를 하죠?” 뒤늦게 접한 민화가 너무 좋아 민화에 푹 빠져 산다는 함양읍 교산리 신소담(41) 씨다. 신 씨는 결혼 후 남편과 아이들을 뒷바라지하며 전형..
정세윤 기자 : 2019년 06월 17일
[지리산인] 317- 김유선·정태상 부부
“농사만 지어서는 답이 없습니다. 직접 판로도 개척하고 가공해 상품의 가치를 더하면 농업도 충분히 희망이 있습니다.” ‘딸기엄마 양파아빠’로 통하는 함양군 수동면 상백마을 김유선(35)·정태상(44) 씨 부부..
정세윤 기자 : 2019년 06월 10일
[지리산인] 316- 월산식당 최영자 씨
전통시장하면 먼저 떠오르는 게 먹거리다. 탁배기 한 사발에 허기진 배를 채워주었던 장터국밥은 예나 지금이나 전통시장 대표 먹거리 중 하나다. 함양의 전통시장을 대표하는 지리산함양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함..
정세윤 기자 : 2019년 06월 03일
[지리산인] 315- 창원마을 오상열·마귀인 부부
열여섯, 세상물정 몰랐던 나이에 시집와 반백년을 살았다. 아무 것도 없었는데 열심히 살면서 대궐 같은 집에 논밭도 장만했다. 그 때에 비하면 지금은 천석꾼이다. 요즘은 틈틈이 부각을 만들어 파는 재미도 쏠쏠하..
정세윤 기자 : 2019년 05월 27일
[지리산인] 314- 남양떡방앗간 임동현 씨
축구선수에이전트, 기계류 해외수출 영업 담당, 국내 대기업 카레전문점 점장. 함양읍 연밭사거리 남양떡방앗간 임동현(41)씨가 귀향하기 전까지 직장생활을 했던 범상치 않은 경력이다. 임 씨는 경상대 정치외교..
정세윤 기자 : 2019년 05월 13일
[지리산인] 313- 퇴근횟집 김삼달 씨
“결혼할 생각이 없었는데 신랑될 사람을 보는 순간 마음이 달라졌다. 평소 생각하던 이상형이 내 눈앞에 나타난 거야. 지금도 아까바(아까워)서 힘든 일은 시키기가 싫어.” 함양읍 학사루3길 9-9 퇴근횟집 김삼달..
정세윤 기자 : 2019년 04월 29일
[지리산인] 312- 함양닭집 이경애 씨
“먹고 살기 바빠 자식들 입학식이나 졸업식 한번 가지 못했다. 군대 생활하던 아들 면회도 한 번 가지 못한 게 마음에 걸린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이 없지만, 작은 아들은 젖배까지 곯아 몸이 약하다...
정세윤 기자 : 2019년 04월 22일
[지리산인] 311- 태양탕 이경문·정봉순 부부
“방앗간도 18년을 했고, 목욕탕도 30년을 했으니 돈은 많이 벌었지. 다 모았으면 부자 됐을 건데 엉뚱한데 다 보태주고 모은 게 없어. 그래도 이렇게 살아 있으니 감사할 일이지...” 함양읍 용평5길 지리산함양시..
정세윤 기자 : 2019년 04월 15일
[지리산인] 310- 안의 진짜루 박상민·도정화 부부
“지상파방송 유명 맛 대결 프로그램 출연 요청도 거부했다. 방송에 나가면 홍보효과도 그만한 게 없겠지만 손님과의 약속이 더 중요하다.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미 사시..
정세윤 기자 : 2019년 04월 08일
[지리산인] 309- 함양유도회 원로 김형보 옹
“호적에는 1922년생으로 실려 있어. 22****-192****이 내 주민등록번호야. 옛날에는 새벽닭이 울어야 새날로 쳤으니까 22년생인데 실제 태어난 시간이 새벽 두 세시쯤 됐다고 하니 23년생인 셈이지... 일제강점기를..
정세윤 기자 : 2019년 04월 01일
[지리산인] 308- 함양오토바이 김종수 대표
“중학교 진학은 생각도 못했다. 한 입이라도 덜기 위해 일찍이 기술을 배웠다” “우리 때는 거의 다 그랬어. 부잣집이나 중학교, 고등학교를 보냈지 초등학교도 겨우 졸업했는데 중학교를 어떻게 다녔겠어. 꿈도 ..
정세윤 기자 : 2019년 03월 25일
[지리산인] 307- 훼밀리캠핑카 노균식 대표
“캠핑카에 벽난로를 들여와 캠핑카의 취약점인 난방문제를 해결했죠. 장작 2~3개면 6시간은 거뜬합니다. 저렴한 연료로 효율은 전기나 기름에 비해 몇 배나 높은 게 제가 만든 국내 유일의 캠핑카입니다.” 함양읍..
정세윤 기자 : 2019년 03월 18일
   [1]  [2] [3] [4] [5] [6] [7] [8] [9] [10]       
 
가장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5,548
오늘 방문자 수 : 53,415
총 방문자 수 : 163,819,438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주간함양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세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