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8-12 오후 10:33: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

커뮤니티
공지사항
논설위원방
학생기자방
자유게시판
“제보받습니다” 불법선거 or 미투
열린토론회 주제 제안하세요
NO재팬 미담사례 접수
 

>"김경민·곽영군·최학수" ڴ | ѱ (ü 11)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6)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늘....
[ 06/07 13:14]

다시 태어나는 빈집과 폐교(4)

상실과 아픔의 교집합을 의미하는 빈집·폐교 문제는 지방에서는 더 이상 어제 오늘의 숙제가 아니다. 특히나 인구 감소 위험에 노출된 소규모 군단위 농어촌 지역일수록 그에 대한 압박은 더 심하다. 함양군의 현재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다. 수도권 밖에 있는 모든 지자체들이....
[ 06/07 13:09]

다시 태어나는 빈집과 폐교(3)

상실과 아픔의 교집합을 의미하는 빈집·폐교 문제는 지방에서는 더 이상 어제 오늘의 숙제가 아니다. 특히나 인구 감소 위험에 노출된 소규모 군단위 농어촌 지역일수록 그에 대한 압박은 더 심하다. 함양군의 현재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다. 수도권 밖에 있는 모든 지자체들이....
[ 05/30 14:38]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5)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늘....
[ 05/30 14:31]

다시 태어나는 빈집과 폐교(2)

상실과 아픔의 교집합을 의미하는 빈집·폐교 문제는 지방에서는 더 이상 어제 오늘의 숙제가 아니다. 특히나 인구 감소 위험에 노출된 소규모 군단위 농어촌 지역일수록 그에 대한 압박은 더 심하다. 함양군의 현재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다. 수도권 밖에 있는 모든 지자체들....
[ 05/23 20:44]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4)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의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
[ 05/23 17:40]

다시 태어나는 빈집과 폐교(1)

상실과 아픔의 교집합을 의미하는 빈집·폐교 문제는 지방에서는 더 이상 어제 오늘의 숙제가 아니다. 특히나 인구 감소 위험에 노출된 소규모 군단위 농어촌 지역일수록 그에 대한 압박은 더 심하다. 함양군의 현재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다. 수도권 밖에 있는 모든 지자체들이 이 골칫거리 빈 ..
[ 05/16 17:06]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3)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늘어난 현대사회에 들..
[ 05/16 16:54]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2)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의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늘어난 현대사회에 ..
[ 05/09 12:47]

공간을 예술로 채우다(1)

한 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은 관람과 표현의 장이라는 점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지지만 한편으론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중요한 한 조각, 먼 곳에서 찾아온 이에게는 새로운 세계 또는 발견의 순간이 되기도 한다. 일상과 예술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문화적 소비가 늘어난 현대사회에 ..
[ 05/02 14:16]

함양의 청년들을 만나다

지방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는 함양에도 여전히 사람이 살고 있고 꿈을 키우는 청년들 또한 존재한다. 지역의 미래이자 희망인 함양의 청년들을 직접 만나 청년들이 바라보는 함양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함양군 4H연합회 김유준 회장청년에 대한 지원 아끼지 않았으면 청년 커뮤니..
[ 01/03 11:17]

1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함양읍 백연리 공동주택 사업부지 도시계획도로 변경 두고 주민..
진병영 함양군수, 계절근로자 협약 체결로 첫 국제교류 성과..
농업법인 함양산양삼 이종상 대표, 산양산삼떡 13박스 기탁..
함양군, 청렴도 회복 본격 시동 건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함양지사, 무더위 안전쉼터 운영..
함양에서 ‘2022년 경남 태권도 한마당대회’ 개최..
함양 인구과소지역 비율 경남 최고...소멸위험..
백전면 출신사업가 정오봉씨, 미국 진출하다..
함양군, 제17회 산삼축제 자원봉사자 모집..
455- 안의 사랑 박동현씨..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670
오늘 방문자 수 : 28,455
총 방문자 수 : 304,443,227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함양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 432-48-00077 / 주소: 50040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60-1, 3층
발행인.대표이사 최경인 / mail: news-hy@hanmail.net / Tel: 055)963-4211 / Fax : 055)963-4666
정기간행물 : 경남,아00224 / 등록,발행연월일:2013. 5.9 / 편집인 : 하회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차혜진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